Standard Post with Image

수여선
점과 점, 선과 선을 이어
새로운 공간을 빚다

수여선이 생기기전 각 지역들은 하나의 점처럼 서로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수여선이 생기면서 ‘선’이 생기고, 선과 선이 만나 새로운 공간이 빚어졌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수여선 길따라
삶의 역사가 꽃피다

수원에서 여주까지 73.4km, 40여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쉬지 않고 달렸다. 수여선은 세월 속으로 사라졌지만, 추억은 남았다. 수여선과 얽힌 수많은 이야기 속에는 당시 사람들의 삶 이 있다. 그렇게 수여선이 지나온 자리마다 삶의 이야기가 피어나고 있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할아버지의 기차

사람들은 모두 각자만의 삶의 속도가 있다. 한 평생 기차와 함께 살아온 최수현 할아버지의 삶의 속도는 기차의 속도다. 어떤 기차를 운전하느냐에 따라 할아버지의 삶의 속도도 완행과 급행이 되었다. 할아버지의 기차는 전쟁 중에도, 아이들 졸업식에도, 새벽에도, 한밤중에도 멈출 줄 모르고 달렸다. 세상은 기차 앞의 커다란 창을 통해 할아버지에게 왔다 갔다. 그렇게 기차와 나란히 할아버지는 한 세월을 달려 왔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청년 블로거가 전하는 수여선 답사기

과거에는 경부선과 수인-수여선이 사방으로 뻗은 철도교통의 요충지기에, 물자가 모여드는 곳으로 흥성함을 과시하였으리란 생각이 든다. 오늘날 수많은 버스들의 경유지이자 회차점이고, 지표면과 땅 아래로 전철이 통과하는 교통의 거점이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수원에서 원천까지

과거에는 경부선과 수인-수여선이 사방으로 뻗은 철도교통의 요충지기에,물자가 모여드는 곳으로 흥성함을 과시하였으리란 생각이 든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원천에서 신갈까지

원천동에 다다랐다. 한번쯤은 견학해보고 싶던 국토지리원과 지도박물관이 있는 동네. 원천역터를 짚어보았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신갈에서 용인까지

조금이라도 여유가 있어 보이면 일단 감행하고 보자는 게 단순명쾌한 탐방의 비책이다. 전날에 이어 수여선 여행을 계속 이어가기 위하여, 오후가 시작될 무렵 기흥역으로 와 다시 출발했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용인에서 양지까지

가방을 가볍게 하고 협궤철길의 조각을 찾아 맞추기 위해 도심지의 골목을 누비는 것도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줄 수 있겠고, 나쁘지 않다. 용인역터를 지나서 수여선 여행은 하나의 전기를 맞는다. 여태까지는 온통 도시화가 일었던 지역이라 숨바꼭질이 따로 없는 좀 수고로운 답사였다면,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양지에서 제일까지

양지역터를 지나온 수여선 여정은 나름 어엿한 크기의 역터가 고스란히 남겨진 제일, 오천 등의 정거장을 거치며 더욱 내륙 깊이 파고든다. 그저 도로나 공장으로 뒤덮였을 뿐인 삭막함이 이어지나 싶다가도, 고즈넉한 자연 속에 생생하게 간직된 노반 흔적이 나타나 앞에서의 건조한 느낌을 상쇄시킨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제일에서 오천까지

늦잠으로 느지막하게 출발한 탓으로 이제 겨우 제일리인데도 시간은 이미 오후를 넘겼다. 해질녘이 되기 전까지 걸어서 이천까지 가야하건만 무리가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앞으로 들어설 구간은 마장면 오천까지의 복하천변 옛길이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오천에서 이천까지

이번에는 오천역에 그리 길게 머무르진 않고 곧 출발하였다. 기차가 사라진 지 오래된 지금, 오천역사의 위치는 면소재지에서 살짝 구석으로 치우친 감이 없지 않다. 오천을 뒤로 한 협궤열차는 대체로 구 국도 42호선을 따라 나란히 달렸다. 다만 이치리로 접어들기 위해 방향을 동쪽으로 바꾸는 데에서는 기찻길이 도로보다 안쪽으로 물러서서 더 순한 곡선을 만들어냈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청년, 길을 떠나다
이천에서 여주까지

이그간 수여선을 따라가면서 지역별로 다양한 옛길의 특색을 느낄 수 있었다. 수원~용인에 걸친 지역에서는 과거 협궤철도 연선의 도시화된 모습을 보았고, 양지를 거쳐 오천에 이르는 동안에는 숲과 물이 어우러져 운치있었을 그때의 차창 밖 풍경을 간접 체험할 수 있었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시간을 걷고,
세월을 기록하다

윤필영 선생을 만나게 된 건 수여선에 관련한 구술자를 찾을 무렵 직접 자료와 글을 보유하고 계시다는 연락을 받고서였다. 사이다 마당에 앉아, 건네주신 사 진과 사용하셨던 지도, 직접 쓰신 수여선에 관한 글을 보며 간단한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일제하의 수탈열차 수여·수인선

식량수탈에 악용된 수여선 “발전은 변화가 아니라 기억에 달려 있다. 과거를 기억할 수 없는 사람은 그것을 반복하는 벌을 받는다.” 미국의 철학자이면서 시인·평론가인 산타야나의 말이다. 우리는 놀라울 만큼 발전했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수여선(水驪線) 협궤(挾軌)열차를 타다

세월의 흐름은 속도가 아니다. 화면의 전환이다. 그 옛날 여주를 가기 위해 증기기관차를 타려고 역사 한쪽에 쭈그리고 기다리던 곳은 거대한 콘크리트 기둥에 떠받쳐진 백화점 건물이 그늘을 만들고 있다. 나는 아직도 그 그늘 속에서 기차가 출발하는 시간을 기관차의 김빠지는 모양으로 짐작하고 있다. 수원 역사(驛舍)를 겸한 백화점의 거대한 콘크리트 덩어리의 무게와 천안행 전철에 밀려오는 차가운 겨울바람을 느끼며 옛 수여선의 시간 속에서 깨어난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여주에도 기차가 다녔다

식량수탈에 악용된 수여선 수원서 여주를 오고가던 수려선(水驪線)열차! 41년 4개월간을 운행하면서 많은 문화와 문명을 실어다주었고, 이용인들 모두에게 향수와 낭만을 남기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 수려선 열차의 개설동기와 열차에서 일어났던 재미있는 사연들을 2회에 걸쳐 상기해 본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기차의 출현과 수원의 변화

굉음을 내며 달리는 시커먼 놈! 그놈의 질주는 근대의 무자비함과 속도의 쾌락 을 알려주었다. 그 시커먼 놈은 바로 기차였다. 그것은 근대문명의 기호이자 시 간을 구속하는 일상을 상징하며 우리 곁으로 왔다

더 보기
Standard Post with Image

경기도민과 애환을 함께 했던 수여선 협궤열차

기차길 옆 오막살이
기차길 옆 오막살이 아기아기 잘도 잔다
칙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칙칙폭폭
기차소리 요란해도 아기아기 잘도 잔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