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 콘텐츠
  2. 전시

2018 경기천년 기획전시 : 경기천년 영역 변천

왕이 있는 수도 ''경京'' 수도 주변의 땅 ''기畿''
고려 수도 개성 주변부터 조선 한양을 둘러싼 지역까지
지도로 보는 경기도 영역 천년 동안의 변천사

경기京畿의 ‘경’은 왕이 있는 서울을, ‘기’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주변의 땅을 의미한다. 따라서 경기도는 시대에 따라 수도를 중심으로 그 위치가 달라졌다. 경기라는 말이 처음 등장한 고려시대에는 개성이 수도였으므로 그 주위가 경기였다. 1392년 조선이 건국하고 1394년 수도를 한양으로 옮기면서 경기의 위치도 변하게 되었다. 이 때부터 경기도는 서울을 둘러싸고 있는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갖추게 된다.

조선 건국과 함께 경기도 권역의 개편 작업이 이루어졌다. 수도가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한양에서 거리가 먼 개성 북쪽 지역 대부분은 황해도가 되고, 대신 양광도의 광주·수원·양근·용구·처인·이천 등이 새롭게 경기도에 속하게 되었다. 1398년(태조 7)에는 충청도의 진위가 편입되었고, 1402년(태종 2)에는 경기좌우도를 경기좌우도성이라 하였다. 1413년에는 다시 도성으로부터의 거리를 참작하여 일부지역을 황해도와 강원도로 이속시키고 충청도의 안성·양지 등과 강원도의 가평을 경기도에 포함시켰다. 세종 때에는 철원과 안협을 강원도로 옮기고, 충청도의 죽산을 경기도에 소속시키기도 하였다. 이와 같이 여러 차례 조정을 거치며 조선의 수도인 한양을 중심으로 한강, 임진강 주변의 크고 작은 영역이 경기도를 형성하게 되었다


 

2018 경기천년 기획전시 : 경기천년 영역 변천

이미지 출처 : 이미지 출처: 경기도좌우주군총도 『동여비고』

조선시대 경기도의 좌도와 우도에 속한 군현들의 상대적인 위치를 간략하게 그린 지도이다. 가운데는 서울인 한성을 사각형의 모습으로 부각시켜 표시하였다. 고려의 도읍이었던 개성부도 직사각형으로 부각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동람도』의 지도보다 더 소략하다. 산지는 일부 대표적인 것만 그려져 있고, 수계는 본류와 지류를 명확하게 구분하지 않았다. 좌도와 우도의 구분 경계선을 흑선으로 그려 넣었고, 군현명 옆에는 좌도와 우도의 구분이 부기되어 있다

(7)